Office BuildingCompetition Design for Dongjak-gu Mixed-Use Public Administration Complex (동작구 종합행정타운 복합청사 계획안)



DESCRIPTION

조밀하게 채워진 사(私)유화된 장소에서 비워냄으로써 공(共)유화된 장소로의 변화를 모색한다. 대지주변의 부족한 외부공간과 녹지의 확보를 위해 동작문화복지센터와 최대한 이격하여 주민들이 찾아와서 쉬고 소통할 수 있는 입체적 외부 공간을 구성한다. 다층적 시간이 축적된 장승배기 일대의 옛기억과 새로운 일상의 추억을 공유하는 장소를 제공한다. 동작구 중심에 위치한 구청사는 확장된 시간으로서 이야기를 공유하는 시작점이 된다. 길과 길이 만나는 접점으로 도시의 흐름이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관계를 맺는다. 주민들이 편하게 찾아올 수 있고 접근이 용이한 통합로비는 지역커뮤니티의 중심이 된다. 데크 및 옥상 정원은 도시조직 속의 비워진 외부공간이 아닌 시민들의 자유로운 활동과 소통을 유도하는 채움을 위한 공간이다. 공공성은 이러한 활동을 수용할 수 있는 공공공간을 시민들에게 내어주고, 돌려주는 행위에서 시작된다. 영역과 행위가 한정되지 않는 열린공간과 소통의 마당을 구상한다. 공공청사의 기능적 특성과 효율성을 고려하여 저층부 공간은 문화, 상업, 복지 기능이 공존하는 수평적 열린공간으로 계획한다. 각 시설별로 독립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외부공간과 내부공간, 문화 복지 및 근린생활시설의 유기적인 연계 및 통합을 모색한다. 막혀진 길과 벽으로 단절된 문화복지센터와 영도시장은 물리적 경계를 형성하고 있다. 분리된 두개의 공간을 하나로 통합하고 기존건물과의 조화를 통해 복합청사로서의 공존을 모색한다. 신청사는 에너지 절감과 쾌적한 업무환경을 위한 친환경 계획과 더불어 녹지와 외부공간이 부족한 주변환경을 고려하여 주민들이 향유할 수 있는 초록의 공간에서 사람과 자연∙문화가 함께하는 풍경을 그린다. 독립된 구청사의사무영역에 개인간, 부서간 다양한 소통과 협업이 이뤄지는 데크 정원을 삽입한다. 도시와의 시각적 소통을 극대화하기 위하여 Post tension 부재를 활용한 캔틸레버 구조는 경계가 없는 열린 공간으로 시민들과 마주한다.

In the densely privatized space, through the action of emptying, a change towards a commune space could be derived. For the accessibility of external spaces and green spaces, the building is distantly positioned against the Dongjack Culture Welfare Center so that people could conveniently visit, rest and communicate with one another.The multiple layers of time that is accumulated around the area of Jangsungbaegi are reflected the place that could share the new memories of the contemporary is provided.The old office located in the center of Dongjak-Gu becomes the starting point that shares the story as an expansion of time. The roads coincide with one another, linking the relationships of the city streams in a natural manner.The local people could visit comfortably and the integrated lobby that provides easy access becomes the hub of local communities.The deck and the roof top garden are not just a vacant exterior space that lies as one of many city fabrics but spaces where people freely attract, share and participate.Publicness starts at this point where the public space that could accommodate many different activities are given back towards the people.Consequently, a square of communication and openness that does not limit the boundaries and performances is conceived.Considering the efficiency and the functional character as a public office, the lower level spaces are planned where culture, commerce and welfare coexists.Each facility is given independence but at the same time, an organic connection and integration from the exterior and the interior and of the culture, welfare and neighboring facilities are considered.The Yongdo market and the Culture Welfare Center are divided with blocked roads and walls, forming a physical boundary between the two. The division is integrated into one space, presenting a coexistence of the newly built office and the surrounding buildings.The new office appreciates the given condition in which a lack of green spaces and exterior open spaces are in shortage. Thus, a convenient working environment that runs with energy efficient technologies and a space where visitors could enjoy the green environments in which combines nature and culture altogether is depicted.The independent old office area is inserted of a garden of decks which allows cooperation and communication between many different departments.In order to maximize the visual communication with the city, the cantilever structure that uses post tension invites the citizens to a borderless open space.



SUMMARY
DESIGN

2018
LOCATION

Dongjak-gu, Seoul, Republic of Korea
USE

Office Building
AREA

14,046.00㎡
G.F.A

48,350.00㎡
FLOORS

구청사 : B3/F11 구의회 : B2/F4
CLIENT

THE DONGJAK-GU OFFICE



RENDERING

검색창에 해시태그(#키워드)로 검색하면 보다 빠르고 쉽게 원하는 게시물을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