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TECTURE
행림건축 설계파트의 전략 종목은 크게 도시주거설계, 도시개발사업, 공공건축사업입니다. 도시주거와 개발 분야에서는 새로운 친환경 패러다임과 
스마트 시티의 방향을 제시하며 경기도 등 정부발주사업에 역량을 집중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국방사업분야는 미국 국방부(육해공군)와 설계협약을 체결한 유일한 기업으로써 
국내 설계사무소 중 독보적 사업실적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Civic & CultureCompetition Design for ASEAN Culture Center (아세안문화원 계획안)



DESCRIPTION

현대사회의 도시는 지역의 고유한 특성이 옅어지며, 일상과 단절되거나 정체된 상이한 성격의 파편적 문화로 틀에 박힌 구조를 이룬다. 그 안에서 '외국 문화원'은 '낯섦' 또는 '비 일상'의 한 단면이다. 일상의 공간에 삽입된 비 일상, 그 낯섦을 마주하며, 문득 소통의 매개가 필요함을 느낀다. 자연, 사람, 문화로의 소통을 위한 매개물이 반복되고 변화하며 수직, 수평적으로 연계되며 펼쳐지는 다양한 외부공간들은, 경사지와 어우러져 만들어 낸 '부산의 일상적 풍경'에 대한 오마쥬(hommage) 이며, 아울러 아세안 국가들의 고유성과 다양성을 담아 물들기 위한 장치이다. 문화는 '교류'와 '소통'을 통해 그 색과 향기를 더해간다. 문화라는 관념의 세계에서 존재하는 무형의 의미를 '공간'과 '체험'이라는 유형의 실체로 형태화시키는 작업을 위해, 타 문화원의 프로그램 운영 현황조사와 분석을 통해 주어진 프로그램의 속성을 재해석하고 협소한 대지에 입체적으로 쌓아 수용함으로써 공간효율을 극대화하였다. 공동체라는 공통분모를 담은 비워낸 공간은 특정 문화와 언 플러그 된 소통의 장으로서, 수평, 수직적으로 열린 중정을 통해 도시와 자연 그리고 사람이 자유롭게 어우러지며 소통하는 '교류의 장'이 될 것이다.

Nowadays, specific and unique regional characteristics have begun to fade in our contemporary society. The city as an entity has become stereotyped as an urban area that contains only various fragments of culture, with the city as a whole seemingly becoming more and more disconnected from daily life. Within the city, one entity that can be seen as unfamiliar and unique to daily life is a foreign cultural center. In order to create a more “daily” space in a “nondaily” atmosphere, we recognized that the inclusion of media that is used to help improve communication is vital in helping overcome one’s unfamiliarity within an unfamiliar space. Exterior space, which is connected horizontally and vertically for communication between nature, humans, and culture, is seen as a standard of daily life in Busan. Moreover, the Asian cultural center is a significant piece of architecture to help imbue a city with the regional sensation and endemicity of ASEAN nations.  The fragrance and color of culture is additionally amplified through efficient communication. Space efficiency is maximized by programming spaces with accommodating characteristics. This was achieved after investigations and analyses of other cultural centers and their present architectural conditions, as well as their respective program management plans. The ASEAN Culture Center will be a place that fosters open communication and the facilitation of widespread cultural exchanges. The entities of city, nature, and human will all be intermingled in the outdoor courtyard, which is opened up horizontally and vertically. The site is situated between city and nature. And because the site is located near Busan harbor, which represents the beginning of modernization in the area, as well as being connected to the city, which expands horizontally from the harbor, the site contains several different meanings and values. Public daily life will be brought into and integrated within the space, whilst the unfamiliarity of both certain urban characteristics and ASEAN will be naturally intermingled.




SUMMARY
DESIGN

2015
LOCATION

Haeundae-gu, Busan, Republic of Korea
USE

Cultural Facility
AREA

2,640.00㎡
G.F.A

4,995.32㎡
FLOORS

B1/F5
CLIENT

Ministry of Foreign Affairs(MOFA)




RENDERING
NEXT




#2015, #부산광역시, #문화시설, #설계, #Cultural Facility


검색창에 해시태그(#키워드)로 검색하면 보다 빠르고 쉽게 원하는 게시물을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INSTAGRAM